중보기도 사역팀

하나님 앞에 핀 한송이 꽃.

  • 글쓴이 지정애 날짜 2013.05.21 17:45 조회 2,508 추천 0
하나님 앞에 핀 한 송이 꽃

세상의 모든 꽃들이 다 장미꽃처럼 되려고 한다면.
이 세상에 '꽃'이란 단어가 있었을까?
'장미'라는 말 만 있었을지도 모른다.
장미는 장미대로 들국화는 들국화대로
나팔꽃은 나팔꽃대로, 코스모스는 코스모스 그대로
피고 지고 향기를 풍기기에
바람에 춤추기에 피어있는 자체로
인간들에게 감탄을 자아내며 기쁨을 주고 있다

인간은 하나님 앞에 각각의 한 송이 꽃입니다.
바라만 봐도 좋고,
사람이 행복할 때 그분은 황홀해 하십니다.
인간의 눈에만 지극히 개인적 잣대가 있을 뿐
사명을 가진 사람은 나름나름이 모두 아름답습니다.
그러므로 범사에 감사하고 항상 기뻐함으로
이런 모양 저런 모양으로 인간의 향기를 풍길 때
여러 모양의 꽃이 나에게 그랬듯
하나님도 우리를 보기만 해도 기뻐하시는 것 아닐까요?




 
▲ 이전글 : 영적 전쟁
■ 현재글 : 하나님 앞에 핀 한송이 꽃.
▼ 다음글 : 가정의 소중함...
조순희 2013.05.22 15:23:56
녜 ~  권사님 주님의 한송이 꽃이 되어
주님의  향기와 아름다움을 영원히  영원히 .....^*^
박승종 2013.05.28 07:16:28
...
  어쩌면  이렇게도
  제목이  어여쁘고  아름다우실까..
  글속의  간증도  감동이지만
  우리  한서  성도님들의 글의  제목에서부터
  은혜가 됩니다..

  주여...여기  한서교회를
    이렇게  한송이  꽃처럼  돌보아 주소서..